TEXT

Exhibition Review
We Are All Stardust.

Kim Hyun

On a rotating fan, the lighting is attached instead of a propeller. The fan projects light onto transparent acrylic panels cut in the shape of four letters that are taken from the title of the exhibition. The movement of the fan eventually creates a shadow that changes shape repeatedly. This simple and fixed movement continues infinitely in an elliptical orbit. “Elliptical Orbit,” the title of the exhibition-which indicates elliptical trajectory caused by movement of objects-refers to the two types of movements, and relates those two in a certain way as well; One is cosmological movements such as movement of a satellite, or rotation and revolution of the Earth, and another type of usual movements found in daily life.

Transparent Smog is a transparent ad-balloon with a diameter of 190 centimeters, which is instilled with smog at a regular interval. Its axis is tilted at 23.5 degrees, just like Earth. The video projected on the surface of the ad balloon does not move on the premise of consistency; it is influenced by both the irregular movement of the smog and its fluctuating transparency according to its density. In The Subtle Movement, the circular shape of light projected onto the floor changes from the shape of a leftward crescent to a rightward crescent on a three-minute cycle. Also, Immovable Axis, in which a long cloth strip attached to a motor twists and turns according to the movement of the motor, operates so slowly that its movement is hardly recognizable. In this quiet and dilatory movements resonate movement and order that we rarely recognize in everyday life. Otherwise put, we can say that “the Earth rotates,” like a scientist once said, even though we do not feel it moving. It was evident that Cho’s works fall under the category of the kinetic art since it is based on the study of movements. Still, you can sense some strong energy that touches something inside you without any splendid technique that attempts to stimulate multiple senses. Elliptical Orbit is a projection of three channel video on translucent acrylic panels on the floor that shows the different movements happening in different time and spaces. In this work, Cho’s unique sense of space and controlled expression are manifested. The image from the video is distorted by the flexible use of acrylic panels that serve as monitors. One acrylic panel is obliquely installed and another panel is folded. The prosaic sound from daily life-such as fluttering wind, rattling objects, and white noise-is looming over the exhibition space, without any added effect. Next to it is Io, a toy bicycle rotating on an antique nickel silver plate. Watching it is definitely a pleasant experience; the bicycle is concentrating only on continuing its rotation regardless of its alleged analogy to Jupiter, the biggest planet. Charon-which is titled after a satellite of Pluto, the most distant planet from Earth-is an installation of a gymnast toy that cannot stop working because of its perpetual pendulum movement.
A fan is installed right above it as if it cheers for the gymnast.

Haena Cho does not need to borrow the grand narrative of Eastern Philosophy that makes an analogy of human as micro cosmos. Instead, Cho founds the order of nature or of the universe in movements and objects of everyday life. The way Cho rebuilds the order of the world through her work is very audacious yet sophisticated for an artist who presents her first solo exhibition.The daily life of micro cosmos seen through the “things stacked in an oblique gap” is unexpectedly beautiful that even the wait for a deviation from the fixed orbit feels exciting.

 

우리는 모두 별이 남긴 먼지입니다.

김 현

   투명 아크릴로 만들어진 전시 제목 네 글자가 팬대신 조명을 달고 있는, 회전하는 선풍기에 의해 길어졌다가 짧아지는 그림자를 반복적으로 만들어낸다. 이 단순하고 고정됨 움직임은 일정한 반경 안에서 무한히 타원궤도를 그리고 있다. 전시 제목 ‘타원궤도’는 물체가 운동하며 그리는 길쭉한 동그라미 모양이라는 뜻으로 행성의 인력으로 그 주 위를 선회하는 위성의 움직임이나 지구의 자전, 공전과 같이 우주적 차원의 운동을 지시하면서 동시에 주변의 사소하고 일상적인 움직임을 응시하고 그 둘을 관계 짓고 있는 듯 보인다.

지름 190cm 크기의 투명 애드벌룬에 일정한 시간마다 스모그가 채워지는<투명한 스모그>는 지구의 기울기와 같 은 23.5도로 비스듬히 기울어져 있다. 애드벌룬 위로 투사되는 영상은 스모그의 비정형적 운동과 그 양에 따른 투명성에 영향을 받으며 동일함이 전제되지 않는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 <미동>의 경우 바닥을 향한 원형의 빛이 3분의 주기로 서서히 모양을 달리하며 초승달에서 그믐달로 변화하는 듯한 움직임을 보여준다. 그리고 천장에서 바닥으로 내려오는 긴 천이 모터의 동력에 의해 몸통을 비틀었다가 풀기를 반복하는 <고정된 축> 역시 그 움직임을 인식하기 힘들 만큼 천천히 작동한다. 이 조용하고 더딘 움직임들은 그래도 지구는 돈다는 어느 과학자의 말처럼 인지하지 못 했던 존재의 운동과 질서를 새삼 느끼게 한다. 그의 작업이 분명 움직임을 기반으로 한 키네틱 아트의 장르적 특성을 보이고 있다 하더라도 공감각을 자극하는 화려한 테크닉 없이 내면을 자극하고 움직이는 에너지를 감지할 수 있었다. 바닥에 설치한 반투명 아크릴에 3채널 비디오로 각자 다른 공간과 시간의 움직임을 포착한 <타원궤도>는 특유의 공간 감각과 절제된 표현 방식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모니터의 역할을 하고 있는 아크릴의 형태를 비스듬히 세우거나 접어놓는 방식으로 영상이 왜곡되고 바람이 스치는 소리 나 물건이 부딪히는 소리, 잔잔한 기계음 같은 사소한 일상의 소리들이 과장됨 없이 자연스럽게 전시장에 감돌았다. 그 옆으로 오래된 양은 쟁반 위를 돌고 있는 자전거 장난감에 목성의 위성인 ‘이오’라는 제목을 붙인 작품을 만나게 되는데 행성 중 가장 크다는 목성의 위용에 아랑곳없이 알록달록한 꽃무늬 위를 내달리고 있는 움직임이 재치 있다. 지구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명왕성의 위성의 이름을 붙인 <카론>은 진자 운동 원리로 철봉 운동을 멈출 수 없는 체조 선수 장난감을 응원하듯 그의 머리 위에 작은 선풍기를 설치해 바람을 제공하고 있다.

조해나의 작업은 인간을 소우주로 비유한 동양 철학의 거창함을 내려놓고 우주와 자연의 질서를 일상의 움직임과 주변의 사물을 통해 발견하는데 이를 구현하는 방식이 첫 개인전이라고 믿기 힘들 만큼 과감하고 세련된 감각을 선보였다. ‘기울어진 틈새로 비스듬히 쌓아놓은 것들’ 사이로 만난 소우주의 일상은 느닷없이 아름다웠고 궤도를 벗어나는 일탈을 기다리는 것 또한 흥미진진했다.

미술세계 2016년 2월호
http://www.mise1984.com/magazine?issue=375&article=825

 

 

Artist’s statement​
  Fragments of countless images that are spread on the streets produce repetitive movements. Fragments of images are commonlyfound in daily life but they are subtle movements that we often pass by. Also, they are the images of outskirts of societies that are excluded by our interests.
  The images collected from random places are spread as a “raw” form in the videos by sharply illustrating the reality with no flowery words.The reality that the videos suggest is sometimes out of focus, circles around the same place, moves around busily, and repeats the same pattern of unsafe movements. Such movements in the videos resemble the structures of people’s lives of today. They do not confront the reality; instead, they doubt and question the social structures that repeat repetitive actions and follow given directions.

 

  길거리에 늘어져있는 수 많은 이미지의 파편들은 반복적인 움직임을 생산한다. 이미지의 파편들은 일상 속에서 흔히 볼 수 있으면서도 흔히 지나쳐 버리는 소소한 움직임이다. 또한 사람들의 관심에서 제외되는 사회 속 변두리의 모습이기도 하다. 불특정 장소에서 수집된 이미지들은 영상 속에 ‘날 것’ 그대로 늘어져 있으며 아무런 미사여구 없이 현실을 날카롭게 묘사하고 있다.
  영상이 제시하는 현실의 모습은 때론 초점이 맞지 않고, 제자리에서 맴돌거나, 분주하게 옮겨다니며, 불안전한 움직임의 패턴을 반복한다. 이러한 영상의 움직임은 현대인의 삶의 구조와 닮아있으며 현실의 단면을 직시 하지 못하고 이미 정해진 방향을 따라 반복적 행동을 되풀이하는 사회 구조를 의심하며 의문을 품는다.